남서울평촌교회
HOME > 커뮤니티 > 금주의 주보

금주의 주보

 
작성일 : 20-08-07 15:42
8월 9일 주보
 글쓴이 : 남서울평촌교회
조회 : 437  

주일예배

 

* 성경본문 1, 2: 사무엘상 14:6-15(구약 427), 3: 디모데전서 4:1-16(신약 339)

* 말씀선포 - 1, 2: 마음을 같이 하여 따르리이다, 3: 리더가 리더에게, 네 자신을 연단하라

* 설교 1, 2: 방상웅 목사, 3: 이승철 목사

* 대표기도 1: 안영철 안수집사, 2: 안희철 안수집사, 3: 정겨울

* 봉헌 1: 이희돈 집사, 2: 장용운 집사

* 찬송 - 1: 524/358, 2: 경배와 찬양(마라나타찬양팀)

* 헌신찬양 449

 

 

수요예배

 

* 대표기도 강선희 권사 

* 사역보고 김반석 선교사(카작)

 

 

일반소식 

 

1. 예배안내

주일 1, 2 예배와 수요예배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예배당)으로 동시에 예배를 드립니다. 주일 3부예배, 새벽기도회와 금요기도회는 오프라인으로만 예배를 드립니다.

-당분간은 기존 성도에 한하여 공예배(주일예배, 새벽기도회, 수요예배, 금요기도회) 참석이 가능합니다.

-발열체크 및 신원확인 등을 위해 예배시작 30분 전까지 오시기 바랍니다.

  (주일예배 19:30, 211:30 / 수요예배 19:30)

-주일 점심식사는 당분간 교회에서 준비하지 않습니다.

 

2. 수요예배 파송선교사 사역보고

8월 한 달 동안 수요예배시간에 파송선교사들의 사역보고가 있습니다.

-812: 김반석 선교사(카작)

-819: 유하나 선교사(방글라데시)

-826: 이창운 선교사(태국)

 

3. 무지개학교 여름사역 일정

영아부 : 82, 9, 16, 30(주일), 각 주일예배 시, 오프라인과 온라인 병행

유치부 : 82, 9, 23, 30(주일), 각 주일예배 시, 오프라인과 온라인 병행

유소년부 : 82, 9, 16, 23, 30(주일), 각 주일예배 시, 오프라인과 온라인 병행

청소년부 : 820() - 21(), 교회, 오프라인과 온라인 병행

청년부 : 830(주일) - 91(), 교회, 오프라인과 온라인 병행

   

 

이달의 선교사

 

이달의 선교사는 2002년 우리교회에서 몽골로 파송되어 울란바토르대학과 장로회신학대학에서 교수로 사역하고 있는 이다윗, 장한나 선교사입니다.

1) 이다윗 선교사가 9월 학기 강의를 통해서 복음의 가치를 잘 증거할 수 있도록.

2) FCS(몽골IVF)졸업생들과의 온라인 성경공부를 통해서 그들을 격려하며 영적으로 세울 수 있도록.

3) 몽골은 코로나19로 인하여 국제선 항공편을 폐쇄했는데 한국에 체류중인 장한나 선교사가 몽골에 들어올 수 있는 기회가 열리도록.

4) 딸 유진이가 학교 근처 원룸에서 잘 정착하며, 군생활 절반 정도 마친 선호가 남은 기간도 건강하게 잘 감당하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선교·구제소식

 

사랑하는 남서울평촌교회 성도님들께

  

그동안 M국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모든 종교행사가 금지되었는데 드디어 6개월 만에 교회 문을 열었습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제로 모임이 허락된 것입니다. 성경과 교회사 속에서도 격변의 뉴노멀(New normal)은 늘 있어왔습니다. 그때마다 교회와 성도는 성경의 진리를 붙잡고 사랑의 힘으로 결국에는 답을 찾아왔습니다. 우리도 그렇게 잘 해낼 것입니다.

저희 팀은 따산지아오 침례교회에서 매주 TEE(Theological Education by Extension) 훈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올 상반기 때 [풍성한 생명]을 마쳤고 8월부터 [풍성한 빛]을 시작했습니다. 비록 온라인으로 진행하지만 주께서 이 훈련과정 중에 함께 하심을 인하여 감사합니다. TEE 훈련생들이 말씀을 가르칠 수 있는 교회의 리더들로 든든히 세움 받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8월에는 지난 4년 동안 기도했던 M국 최초로 중국어 PSP 선교훈련을 런칭합니다. 코로나 시국이 악화되면서 이 훈련을 실행할 수 있을지 고민이 되었지만 사전 녹화를 통한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는데 학생 모집도 마쳤습니다. 현지인들이 운영하고 저희는 강사와 채점자로 참여하는데 이 훈련을 통하여 훈련생과 화교교회에 선교적 부흥이 있도록 응원해 주십시오.

남기쁨 선교사가 로컬 병원에서 갑상선 진단과 약 처방을 받게 하셔서 감사드리며, 바뀐 약에 부작용이 없도록 기도합니다. 코로나19로 삶과 사역이 힘든 시국이지만 주님은 여전히 언약을 따라 성실히 일하십니다. 사람들이 감염을 염려하며 백신과 치료제를 간절히 기다리듯이, 우리도 가난한 마음으로 병든 영혼의 치료자가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사모하면 좋겠습니다.

 

최욥, 남기쁨 선교사 드림

 

  

   

무지개편지

 

준비하기

* 성경책과 무지개편지를 가지고 모입니다.

* 자녀의 인도가 가능한 가정에서는 자녀가 인도합니다. 예배 선언과 주기도문 선언은 가장이 합니다.

 

시작하기

1) 예배선언 - “지금부터 말씀암송 가정예배를 드리겠습니다.”

2) 기도 - 사도신경으로 우리의 신앙을 고백합니다.

(예배를 위하여 부모 또는 자녀가 기도하여도 무방합니다)

3) 찬송가 357장으로 함께 찬송합니다. “주 믿는 사람 일어나

4) 암송복습 이사야 353절을 함께 암송합니다.

(암송하지 못한 가정은 횟수를 정하여 반복해서 읽습니다.)

5) 암송 8월 암송구절은 이사야 35:3-6입니다. 오늘은 354절을 함께 묵상하고 암송합니다.

(35:4) “겁내는 자들에게 이르기를 굳세어라, 두려워하지 말라, 보라 너희 하나님이 오사 보복하시며 갚아 주실 것이라 하나님이 오사 너희를 구하시리라 하라

 

말씀 나누기

6) 말씀에서 알게 된 것이나 느낀 점을 나눕니다. (말씀 해설 참고)

7) 부모가 자녀에게, 자녀가 부모에게, 형제가 서로에게 마음의 이야기를 나누고, 기도제목을 나눕니다.

 

기도하고 마치기

8) 서로의 기도제목으로 함께 기도합니다. (교회, 이웃, 나라, 선교를 위한 기도를 추가하여도 좋습니다.)

9) 축복 기도- 부모가 자녀를 위해 축복기도 합니다(6:24-26).

10) “주기도문으로 기도하고 예배를 마치겠습니다.”

 

말씀해설

요즈음 우리 마음의 상태는 어떻습니까? 전 세계적인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 그리고 일상 속에서 많은 것이 바뀌고, 여러 가지 일들로 인해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 코로나가 언제 끝나게 될지, 이 어려움이 언제 끝나게 될지 두려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겁을 내는 자라는 표현이 나옵니다. 이것은 여러 가지 핍박과 고통으로 인해 두려움에 빠져서 마음이 물처럼 녹아버린 것을 뜻합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당장 눈앞에 보이는 것만을 생각하게 되고,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절망에 빠지게 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굳세어라! 두려워하지 말라!” 하나님은 우리가 어떠한 상황에 있을지라도, 원수가 우리를 공격해올 때에도, 어려움이 닥쳐올 때에도 하나님만을 의지하기를 원하십니다. 우리는 항상 마음의 중심을 하나님께만 두고, 그 심지를 견고하게 세워야 합니다. 우리가 그렇게 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하나님이 오시기때문입니다.

누가 오십니까? “하나님”, 바로 그분이 오십니다. 오늘 말씀에는 하나님을 아주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그분이 오시는데, 이스라엘의 하나님, 홍해를 마르게 하시고, 애굽의 군대를 물속에 가라앉게 하시고, 여리고 성을 무너뜨리시고, 가나안 땅을 기업으로 주신 바로 그 하나님이십니다. 우리를 위해 당신의 하나밖에 없는 아들 예수님의 생명까지 내어주신 바로 그 하나님이십니다. 나의 작은 소리에도 귀를 기울이시고 응답하시는 바로 그 하나님이십니다. 그런데 왜 두려워합니까?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하나님이 오십니다. 그리고 우리를 구하실 것입니다. “하나님을 향한 심지가 견고한 자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나눔

1) 우리가 굳세고,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2) 하나님을 향한 심지를 견고하게 세우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나눠봅시다.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경수대로 885 (비산동) TEL. 031-383-4765 ㅣ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안석원
Copyright by Namseoul Pyongchon Presbyterian Church.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