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서울평촌교회
HOME > 커뮤니티 > 금주의 주보

금주의 주보

 
작성일 : 21-01-29 15:11
1월 31일 주보(온라인예배)
 글쓴이 : 남서울평촌교회
조회 : 371  

 주일예배(온라인예배)

 

성경본문 - 창세기 40:1-8, 20-23(구약 60, 62)

말씀선포 - 해석은 하나님께 있지 아니하니이까

설교 - 방상웅 목사

대표기도 - 이기철 장로

봉헌  장태식 강도사

찬송 - 26/315

헌신찬양  543

 

 

 수요예배(온라인예배)

 

대표기도 - 조순희 권사

성경본문 - 사사기 7:1-7(구약 371)

말씀선포 - 예기치 못한 시험

설교 - 이승철 목사

 

 

 일반소식 

 

1. 예배안내

정부방침에 따라 우리 교회는 주일 1부예배와 수요예배는 대면(40명 이내)과 온라인으로 동시에 예배를 드립니다. 주일 2, 3부 예배와 새벽기도회는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고금요기도회는 무지개편지로 가정에서 예배드립니다.

*예배영상은 Youtube 채널(남서울평촌교회)을 통해 예배시간에 맞춰 10분 전부터 시작합니다.

  (주일예배 1 : 9:50, 2 11:50, 3 14:20 / 새벽기도회 5:20 / 수요예배 19:50)

*헌금은 아래의 계좌로 항목에 맞게 계좌이체하시면 됩니다.

  헌금을 이체하실 때 입금자란에 ‘이름+헌금항목( : 김남촌십일조)’로 기재하시고동명이인의 경우 첨가고유명(A, B )을 넣어주시기 바랍니다.

  ·십일조/감사헌금/주일헌금 : 농협 351-0285-2602-23 남서울평촌교회

  ·건축헌금/선교헌금/구제헌금 : 농협 351-0284-9729-03 남서울평촌교회

 

2. 2021년 제직 추가 임명

바나바위원회 *임마누엘찬양대 ·대원 : 권범수 유주현 이진헌 전주승 정소연 최강

 

3. 2021년 선교/구제/건축 헌금 작정

2021년 선교구제건축 헌금을 작정하고 있습니다온라인 폼을 통해서 개인별로 작정해 주시기 바랍니다.

*온라인 폼주소 : ‘교회 홈페이지-공지사항에 공지

 

4. 중고 노트북, 스마트폰 기증 요청

이창운 선교사의 선교사역(Wisdom E-Learning Center 준비)을 위해 중고 노트북, 스마트폰을 수집하고 있습니다. 212()까지 행정실로 기증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달의 선교사

 

1월 이달의 선교사는 2007년 우리 교회에서 파송되어 중국 우루무치에서 교회개척 사역을 감당하고 2018년부터 WEC선교회 본부에서 Member Care 부대표로 사역하고 있는 이대로 오로지 선교사입니다.

1) 급변하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선교지와 한국에 있는 WEC 선교사 멤버케어를 잘 감당할 수 있도록

2) 딸 해나가 대학에 입학하게 되어서 감사대학생활에 잘 적응하며 좋은만남들을 예비해 주시도록주님을 더욱 깊이 만나도록

3) 아들 우주가 사춘기를 잘 통과하고 꿈을 잘 찾아가도록하나님과의 만남이 깊어지며학교에서 선한 영향력을 미치도록

4) 연로하신 양가 부모님을 영육간에 강건하게 지켜 주시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선교·구제소식

 

사랑하는 남서울평촌교회 성도님들께

  

할렐루야, 독생자를 주실 만큼 이 세상을 사랑하시는 하나님께서 오늘도 깊으신 경륜 가운데 온 세상을 다스리시며 역사하고 계심을 찬양하며 감사드립니다. 2020년은 모든 사람들이 위기의식과 불안감을 일상적으로 안고 살아가야 하는 해였지만, 한편으로는 살아계신 하나님께로 우리의 시선을 돌리고 그분만 바라보도록 이끄셨던 은혜의 해이기도 했습니다.

저는 8개월의 기다림 끝에 입국 비자 문제가 해결되어 오는 214일에 태국 땅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제가 선교 현장에서 멀어져 있는 동안 태국교회를 위해서 저희가 앞으로 감당해야 할 몫이 무엇이지 깨닫게 해주셨습니다. 이번에 들어가면 태국 청소년과 청년들, 그리고 텅파품 지역의 무국적자로 살아가는 이들을 섬기기 위한 사역들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로 태국의 소외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신앙훈련과 교육 활동을 하기 위하여 “Wisdom E-Learning Center”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하여 필요한 기자재(중고 노트북, 스마트폰)들을 수집하고 있는데 성도님들께서도 동참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중고 자재를 기증하실 수 있는 성도님들은 212일까지 행정실로 전달해 주세요)

아직 비자를 받지 못한 노희정 선교사는 당분간 국내 체류하며 문화사역을 위한 전문성을 키워갈 예정입니다. 한국에 머무는 동안 저희에게 베풀어주신 성도님들의 사랑을 잊지 못할 것입니다. 그 은혜에 힘입어 늘 기쁘게 사역하며 좋은 소식들을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하나님께서 성도님들을 지켜주시고 주님 안에서 항상 형통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이창운, 노희정 선교사 드림

 

 

 

 무지개편지

성경책과 무지개편지를 가지고 모입니다(자녀가 예배를 인도하면 더욱 좋습니다).

가정예배 순서          인도가장 또는 자녀 중 한 명

예배선언

지금부터 가정예배를 드리겠습니다.”

인도자

사도신경

(또는)

기도

사도신경으로 우리의 신앙을 고백합니다.”

함께 기도하겠습니다

다같이

기도자

암송구절

“1월 암송구절은 잠언 16:1-3, 9절입니다.

다같이 읽고 암송하겠습니다.”

다같이

찬양

찬송가 430 “주와 같이 길 가는 것” / “하나님은 너를 지키시는 자

다같이

성경봉독

잠언 16:1-3, 9(구약 927)

인도자

말씀구절

지난 4주 동안 암송했던 본문 말씀을 다시 한번 요약해서 살펴보겠습니다.

1. “마음의 경영은 사람에게 있어도 말의 응답은 여호와께로부터 나오느니라

우리의 마음속에는 정말 많은 계획과 생각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계획을 세울지라도 모든 결정은 하나님께서 하신다는 것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가 아무리 애쓰고 노력해도 할 수 없는 일이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삶의 주인이신 여호와 하나님만을 의지해야 합니다.

2. “사람의 행위가 자기 보기에는 모두 깨끗하여도 여호와는 심령을 감찰하시느니라

사람은 눈에 보이는 것에 흔들리기 쉽습니다. 그래서 사람을 볼 때도 겉모습으로 판단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사람이 겉으로 보기에 아무리 깨끗해 보여도 하나님이 보시는 기준은 다릅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람의 마음 깊은 곳까지도 다 보고 계십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깨끗한 삶을 살아가야 합니다. 우리의 몸과 마음이 온전히 하나님께만 향해야 하는 것입니다.

3. “너의 행사를 여호와께 맡기라 그리하면 네가 경영하는 것이 이루어지리라

우리는 하나님께 모든 것을 맡겨야 합니다. 내 마음속에 생각하는 모든 것까지도 하나님께 다 맡기면 하나님께서 친히 행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지금도 쉬지 않으시고 우리 삶을 인도하고 계십니다. 우리를 축복의 통로로 사용하기를 원하시고, 우리를 통해서 하나님의 일들을 하나하나 이루어가기를 원하십니다. 인생의 주관자이신 하나님을 신뢰하고, 그분께 전심으로 삶을 맡기시기 바랍니다.

9.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

우리는 인생이라는 길을 걸어갑니다. 나 스스로 그 길을 걸어가는 것 같지만 사실 우리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따라서 걸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게 주님께서 한 걸음씩 인도하시는 그 길이 진정한 나의 길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지금도 하나님께서 나의 길을 가장 선하게 인도하고 계심을 믿고 날마다 주님과 함께 그 길을 꾸준히 걸어가시기 바랍니다. 주의 말씀은 내 발에 등이요 내 길에 빛입니다(119:105).

나눔

1) 하나님께 가장 기도하고 싶은 기도 제목이 있다면 무엇인지 나눠봅시다.

2) 날마다 성경을 읽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고 함께 실천합시다.

* 나눔 질문이나 오늘 말씀을 통해서 느낀 점 혹은 깨달은 점을 나누고, 기도 제목을 나눕니다.

기도

서로의 기도제목으로 함께 기도합니다.

(교회이웃나라선교를 위한 기도를 같이하면 더욱 좋습니다.)

축복 기도부모가 자녀를 위해 축복기도 합니다( 6:24-26).

주기도문

주기도문으로 가정예배를 마치겠습니다.”

다같이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경수대로 885 (비산동) TEL. 031-383-4765 ㅣ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안석원
Copyright by Namseoul Pyongchon Presbyterian Church. All Right Reserved.